본문 바로가기
  • 내 아름다운 삶
살아 가면서...

작은 공원에서...

by 금 랑 2022. 7. 5.

 

집 옆에 구청에서 운영하는 축구장이 있다.

그 둘레로 연결된 작은 공원도 있다.

가끔 공원을 산책 삼아 걷기를 한다.

남편과 함께 하는 유일한 운동이다.

울창한 숲을 이루는 나무들과 철 따라 꽃을 피워 올리는 꽃나무들 이름표를 달고 있는 야생화도 심어져 있다.

꽃에 대한 설명과 함께 팻말도 붙어 있다.

그런데 그 어디에도 팻말에 붙어 있는 꽃을 만나지 못했다.

위의 사진처럼 팻말만 그져 붙어있다.

백리향

옥잠화

애란

꼬리풀

꽃무릇

바위취

층꽃.....

언제 어떤 색의 꽃이 피고 지는지 설명까지 잘 되어 있는 팻말만 덩그러니 있다.

 

누가 흔적도 남기지 아니하고 캐어 간 것일까?

아니면 모두가 관리 소홀로 죽어버린 것일까?

알 수가 없는 이상한 일이 여기에 있다.

'살아 가면서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교통 사고  (31) 2022.09.17
슬픈 장례식...  (26) 2022.08.08
작은 공원에서...  (1) 2022.07.05
산행 친구들....  (0) 2022.06.20
누가 누구에게...  (0) 2022.06.02
계양산...  (0) 2022.05.23

댓글1